美, 코로나 환자 절반은 감염경로 "몰라"

박재현 기자(wogus9817@goodtv.co.kr)

등록일:2020-07-06 09:40:42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미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절반 이상이 감염 경로를 정확히 알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사진제공=연합뉴스)

"마스크·거리두기·적극적 검사 필요"

미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절반 이상이 감염 경로를 정확히 알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질병통제예방센터가 지난 4월 15일부터 5월 24일까지 확진자 35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4%가 자신이 어떻게 바이러스에 감염됐는지 정확히 지목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46%는 코로나19 감염자와 긴밀한 접촉이 있었다고 기억했다. 접촉 대상으로는 가족(45%)과 직장 동료(34%)가 다수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스턴 의대 조교수 조슈아 바로카스는 “이번 조사 결과는 지역사회의 무증상자로부터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을 시사한다”면서 “매우 우려스럽다”고 평가했다.

CNBC는 코로나19 전파자의 25~45%가량이 무증상자로 추정된다면서 접촉하는 모든 사람이 마치 감염자인 것처럼 여기고 심각하게 예방 조처를 해야 한다는 전문가 조언을 전했다.

집밖을 떠나 공공장소에 있을 때는 항상 마스크를 착용하고 대규모 집회를 피하며 사회적 거리두기를 철저히 지켜야 한다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또 자신의 집을 방문하거나 차에 함께 탄 사람 등 지속적 접촉을 한 이들을 기억하고, 쇼핑이나 식사 영수증도 보관해 둬야 한다고 말했다.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감염자에게 노출된 사람을 식별해 이들에게 이 사실을 알려주려면 단순히 기억에만 의존하는 것보다 이 방법이 오류를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CNBC는 이번 연구가 검사 확대, 사례 연구, 접촉 경로 추적, 감염자의 격리 필요성을 강조한다며 더욱 광범위한 검사와 발열체크 등 적극적 감시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