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충격, 한국교회 위기 진단

GOODTV 특집 프로그램 <주여, 이 땅을 치유하소서> 방영

최상경 기자(cs_kyoung@goodtv.co.kr)

등록일:2020-08-03 17:20:34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복음의 빛을 잃어가는 시대, GOODTV가 사회와 교회의 치유·회복을 위한 연중캠페인 '주여, 이 땅을 치유하소서'를 전개한다.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전례 없는 위기를 겪고 있는 가운데 한국교회는 그 어느 때보다 큰 도전을 받고 있다. 이에 GOODTV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한국교회의 당면 과제를 살펴보는 특집 프로그램 <주여, 이 땅을 치유하소서>를 마련했다.
 
이번 프로그램에서는 국가적인 재난상황에 교회가 어떻게 응답해야 할 지에 대한 다양한 대안이 논의됐다.
 
 ▲GOODTV가 특집 프로그램 <주여, 이 땅을 치유하소서>를 방영한다. 사진 왼쪽부터 실천신대원 정재영 교수, 고신대 손봉호 석좌교수, 백석대 나성오 교수, 충신교회 박종순 원로목사, 신나는교회 이정기 목사.ⓒ데일리굿뉴스

코로나19 장기화로 한국교회 위기감 높아
‘교회의 공공성 회복’ 급선무


한국교회는 코로나19 사태로 현장예배가 중단되는 초유의 사태를 겪어야 했다. 교회 소모임까지 금지 시킨 정부의 조치는 해제됐지만,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한국교회 위기감은 점점 높아지고 있다.
 
GOODTV가 기획한 특집 프로그램에선 이 같은 상황을 진단하고, 코로나19가 한국교회에 주는 도전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한국교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성을 모색한다.
 
박종순 원로 목사(충신교회)와 손봉호 석좌교수(고신대학교)를 비롯해 이정기 목사(신나는교회), 정재영 교수(실천신학대학원대학교)가 패널로 출연해 성도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청취하고 의견을 제시할 예정이다.
 
출연자들은 한국교회의 위기가 코로나로 인해 드러났다는 점에 주목하고, 근본적인 성찰을 통해 문제를 점검해볼 시점이라고 입을 모았다.
 
고신대 손봉호 석좌교수는 "한국교회가 지금의 위기에 봉착하게 된 근본적인 원인을 찾아야 한다"면서 "문제가 있다면 잘못을 회개하고 바로 고치면서 코로나19 종식 이후를 대비해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특히 코로나 사태는 교회가 지닌 공적인 책임이 무엇인가를 생각하게 만들었다.
 
패널들은 '교회의 공공성 회복'을 한국교회가 당면한 우선 과제로 꼽으며, 사회적 고난에 응답하는 교회의 역할을 강조했다. 사회를 위해 공익을 실천하는 것이 그리스도인의 사명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실천신대원 정재영 교수는 "공적인 책임을 다하는 교회의 역할이 중요해졌다"며 "그리스도인들에겐 이웃사랑이라는 막중한 책임이 있다. 전염병 확산과 같은 극한 상황에서는 사회적 갈등이 심화하기 쉬운 만큼, 교회가 앞장서 갈등을 봉합하고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하기에 힘써야 한다"고 제언했다.
 
신나는 교회 이정기 목사는 "공공성 회복은 하나님과의 올바른 관계에 기초를 두고 있다"면서 "한국교회와 성도들이 먼저 하나님과의 관계를 회복하고 나눔을 실천하는 등 선한 일에 힘쓴다면 공공성과 신뢰를 모두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패널들은 공예배는 물론 신앙의 본질 회복을 통해 불확실한 상황을 함께 이겨내자는 희망의 메시지도 전했다.
 
충신교회 박종순 원로목사는 "우리 사회와 한국교회의 회복을 이끄는 것이 교회에 주어진 중차대한 사명"이라며 "하나님만이 해결자이심을 믿고 본질로 돌아가 하나님께로 더 가까이 나아가는 신앙을 확립하는 것이 회복의 열쇠라는 점"을 강조했다.    
 
GOODTV가 사회와 교회의 치유·회복을 위해 마련한 특집 프로그램 제1편은 오는 6일 밤 10시 10분에 방송된다.
 
 ▲특집 프로그램 <주여, 이 땅을 치유하소서> 방송 모습.ⓒ데일리굿뉴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