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맞춤형 지원 19.5조 합의…지원에 200만명 추가"

김신규 기자(sfcman87@hanmail.net)

등록일:2021-02-28 23:21:59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총 19조 5,000억 원 규모의 '맞춤형 피해지원 대책'을 마련하기로 합의했다.

추경예산 15조원, 기정예산(旣定豫算·의회에서 이미 확정된 예산) 4조 5,000억 원을 합해서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월 28일 국회에서 열린 4차 추경안과 관련한 제2차고위당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당정청은 2월 28일 오후 국회에서 이낙연 민주당 대표, 정세균 국무총리,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등이 참석해 논의를 거듭한 끝에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민주당 허영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이번 추경안은 ▲소상공인·고용취약계층 긴급피해지원금 ▲긴급고용대책 ▲방역대책 3가지 틀로 구성된다.

먼저 소상공인 지원대책으로 '버팀목 플러스 자금'을 지급하기로 하고 지원 범위를 근로자 5인 이상 소기업까지 넓혔다.

일반업종 매출 한도기준은 기존 4억 원에서 10억 원까지 상향조정하고, 1인 운영 다수 사업체에도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소상공인·자영업자 전기요금도 3개월간 30%(집합제한) 또는 50%(집합금지) 감면하기로 했다.

임시일용직 등 한계근로빈곤층에게는 50만 원의 한시생계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특고·프리랜서·법인택시기사·돌봄서비스 종사자·저소득층 대학생 등도 지원한다.

사업자로 등록된 노점상에는 별도 심사 없이 50만 원씩 소득안정지원금을 지급한다.

고용대책으로는 '고용유지지원금'의 특례지원대상을 확대했다. 여기에 청년·중장년·여성을 중심으로 디지털·그린환경·방역안정 등 분야별 일자리를 창출하기로 했다.

아울러 IT·디지털 등 신기술 분야 취업지원서비스를 확충하고, 맞벌이 부부의 육아부담을 완화할 맞춤형 돌봄서비스를 확대하기로 했다.

방역대책과 관련해선 전 국민에게 무상 백신 접종을 위해 7,900만 명분의 추가 재원을 추경에 반영하기로 했다. 여기에다 전국 약국에 '비대면·거치형 체온측정기' 보급도 지원할 예정이다.

정부는 이번 추경안을 3월 2일 국무회의에서 의결하고 4일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추경안을 신속히 처리, 3월 하순부터 지원금이 지급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