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대선 행보' 시작…'국민통합' 화두로

홍의현(honguihyun@gmail.com)

등록일:2017-01-11 17:40:23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사진제공=연합뉴스)

대구·진도·봉하마을 등 방문 계획도

대선 출마를 시사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오후 귀국할 예정인 가운데 '국민통합'을 화두로 사실상 대권 행보의 첫발을 내디딜 것으로 보인다.
 
반 전 총장의 이도운 대변인은 11일 서울 마포구에 마련된 캠프 사무실에서 "국민화합과 국가 통합이 주요 메시지가 될 것"이라며 "특히 유엔에서 어떤 활동을 했는지에 대한 보고도 포함된다"고 전했다.
 
반 전 총장은 서민, 취약계층, 청년층 등 서민들의 이야기를 듣는 일에 주력할 계획이다.
 
이 대변인은 "국민의 의견을 듣는 과정을 통해 화합과 사회통합 등의 문제를 고민할 것 같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귀국 다음날인 13일 첫 공식일정으로 국립현충원을 방문해 이승만, 박정희, 김영삼, 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한다. 이어 거주지 주민센터를 방문해 주민등록 신고를 한다.
 
또한 대구 서문시장, 부산 유엔묘지, 전남 진도 팽목항, 경남 진해 봉하마을 등 이념과 지역을 아우르는 이른바 '대통합 행보'를 이어나갈 방침이다.
 
이 대변인은 "설 전까지는 어떠한 정치적 이벤트나 정국에 영향을 받지 않고 민생 행보를 할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의 목소리를 듣고 그에 따라 앞으로 갈 길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반 전 총장은 정부가 제안한 '국무총리' 수준의 경호를 고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변인은 "유엔과 정부가 협의해 총리 수주의 경호가 어떻겠느냐는 얘기가 나왔는데 반 전 총장이 가급적 경호는 줄였으면 좋겠다고 해서 최소한의 수준으로 경호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