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경제라인 교체에 여야 반응 '각각'

홍의현(honguihyun@gmail.com)

등록일:2018-06-26 17:11:24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적재적소의 인사", "현장과 시장 반응 살펴야" 반응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단행한 경제수석과 일자리수석 등 청와대 경제라인을 교체한 가운데 여야 정치권이 엇갈린 입장을 내놓았다.
 
여당인 더물어민주당은 "경제와 민생 정책에 대한 문 대통령의 의지가 실린 적재적소의 인사"라고 평가한 반면, 보수 야당은 경제정책에 대한 보완, 나아가 철회를 요구하며 이번 인사를 평가절하했다.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번 인사는 민생에 더욱 집중하겠다는 의지의 반영된 것"이라며 "경험이 풍부하고 검증된 사람들인 만큼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라는 문재인 정부의 정책적 방향성이 탄력을 얻고 더욱 속도감 있게 실행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현 정부의 경제정책을 무조건 밀어붙이기보다 현장과 시장의 반응을 보며 대응해야 한다"며 "특히 대기업의 법인세와 소득세 인하 등을 적극적으로 검토해 일자리 만들기에도 힘써야 한다. 일자리는 결국 기업과 시장이 만든다"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 신용현 수석대변인은 "이번 인사는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의 총괄 권한이 경제부총리가 아닌 청와대에 있었고, 만기친람식 국정운영을 앞으로도 계속하겠다고 발표한 것"이라며 "또한 경제실정에 가장 책임이 큰 장하성 정책실장에 대한 조치가 없었다는 점에서 생색내기 인사"라고 꼬집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