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3%국민, 고령화시대 노후엔 건강보다 ‘돈’이 우선

김신규(sfcman87@hanmail.net)

등록일:2018-10-01 09:27:21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늙어서 우선 필요한 건 돈이다.” 우리 국민 10명 중 8명은 고령화 현상을 심각하게 받아들이면서 노후에 중요한 사항으로는 가족, 건강보다 돈을 최우선으로 꼽았다.
 
 ▲우리 국민 다수는 고령화사회에 진입한 가운데 가족, 건강보다 돈을 최우선으로 꼽았다.  ⓒ연합뉴스

10월 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윤종필 의원(자유한국당)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2017년 저출산·고령화에 대한 국민인식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조사 대상 성인 2,000명 중 82.8%가 우리나라 고령화 현상이 ‘심각하다’고 답했다. ‘매우 심각하다’는 20.7%, ‘어느 정도 심각하다’는 62.1%였다.
 
고령화 현상이 삶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응답(매우 영향 16.4%, 어느 정도 영향 66.7%)은 83.1%에 달했다.
 
노후에 중요한 사항으로는 우선순위로 ‘경제적 안정 및 여유’(39.3%)를 차지했다. 지난해 같은 조사에서 1순위였던 ‘건강’은 2위로 밀려났다. 건강이 중요하다는 응답은 38.0%로 지난해(48.3%)보다 10.3%포인트 감소했다.
 
이어 일자리(6.9%), 이웃 또는 친구와의 관계(6.0%), 취미와 자원봉사 등 여가활동(4.9%), 가족(4.4%) 순이었다.
 
노후에 염려되는 사항에서는 ‘건강’과 ‘경제력’이라는 응답이 높았다. '아프거나 건강을 잃게 되는 것'을 염려하는 비율이 43.4%로 가장 높았다. ‘노후에 필요한 생활비가 부족하게 되는 것’이 31.0%를 차지했다.
 
몸이 계속 건강하다면 언제까지 일할 생각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평균 72.9세로 집계됐다. 전년 대비 일할 수 있는 예상연령이 4.4세 높아졌다.
 
또 은퇴 후 다른 일자리에 취업할 가능성에 대해 ‘할 수 있다’고 응답한 비율이 53.7%로, 절반가량은 긍정적으로 예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은퇴 후 다른 일자리에 취업할 수 없을 것 같다는 답변은 23.1%에 그쳤다.
 
노후 준비는 40대부터 시작해야 한다는 응답이 40.0%로 가장 많았고, 30대부터 해야 한다는 의견도 36.3%로 적지 않았다.
 
노후자금을 준비하는 방식(중복응답)으로는 ‘예금·저축·보험·펀드·주식’이 65.1%였다. 이어 ‘국민연금이나 직역연금’ 60.5%, ‘퇴직연금이나 민간은행·보험사의 개인연금’ 33.7%, ‘부동산’ 19.6% 등의 순이었다.
 
윤종필 의원은 “우리 국민은 은퇴 후 재취업 가능성 등에 긍정적인 기대를 하고 있으므로 정부가 고령화 현상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