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라도 맛집이라면' 20대 '소확행' 소비 추구

최상경(cs_kyoung@goodtv.co.kr)

등록일:2018-10-30 10:01:39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10㎞ 이상 떨어진 음식점에서 결제한 비중이 20대가 27%로 전 연령대에서 가장 많았다.(사진제공=연합뉴스)

20대의 소비 스타일…"행복과 편리함이 먼저"

20대는 이른바 '맛집'이라면 10㎞ 이상 먼 거리도 마다치 않고 찾아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10㎞는 서울시청에서 직선거리로 사당역까지 거리다.  
 
30일 신한카드 빅데이터 연구소가 자사 고객의 카드이용 내역을 분석한 결과, 올해 3분기 집에서 10㎞ 이상 떨어진 음식점에서 결제한 비중이 20대가 27%로 전 연령대에서 가장 많았다. 30대가 22%, 60대 이상은 20%였고, 50대(19%)와 40대(16%)는 20% 미만이었다.
 
반대로 집에서 1㎞ 이내 음식점에서 결제 비중은 20대가 25%로 가장 적었다. 40대가 40%, 50대 35% 등으로 다른 연령대는 30% 이상이었다.
 
이 같은 현상은 20대에게 맛집을 찾는 것이 단순히 맛있는 음식을 먹는 차원을 넘어 사진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과 연결되는 일종의 놀이를 의미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실제 마카롱 도장 깨기, 빵집 투어 등 맛집을 찾는 놀이와 여행이 젊은층을 중심으로 유행하기도 했다.
 
또 20대는 소비패턴에서 편의점 이용이 두드러졌다. 3분기 월평균 편의점 이용건수의 3년 전 대비 증가율이 20대가 33.1%로 가장 높았다. 다른 연령대 증가율은 20%대였고, 60대 이상은 12.9%로 가장 낮았다.
 
이는 20대가 물품을 소량 구매하는 경우가 많아 대형마트보다는 편의점을 찾는 것으로 분석됐다. 편의점에서는 카드사나 통신사와의 제휴를 통한 다양한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어서 20대가 장기를 발휘할 수 있는 소비영역이기도 하다.
 
20대의 택시 이용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3년 전과 비교한 월평균 택시이용액은 20대(16.1%)가 유일하게 늘었다. 30대(-5.0%), 40대(-3.6%), 50대(-1.6%), 60대 이상(-5.6%)은 모두 3년 전과 비교해 택시 이용이 줄었다.
 
카카오 택시, 티맵 택시, 티머니 택시 등 다양한 모바일 기반 택시호출 서비스가 대중화한 영향으로 보인다. 모바일에 익숙한 20대가 택시 호출서비스를 편하게 이용하며 작은 '사치'를 누리는 것으로 해석된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20대는 일상생활에서 약간의 비용 추가로 자신의 행복과 편리함을 느낄 수 있는 소비에 적극적이며 소비 자체뿐만 아니라 소비 과정을 공유하면서 즐거움을 찾는다고 볼 수 있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