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교계, 국가인권위 규탄 기자회견

신동선 교회기자(한동UBF)

등록일:2019-03-11 16:15:20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포항 기독교계가 8일 오후 포항시청에서 한동대 학생 교육과 지도를 간섭하는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데일리굿뉴스

포항 기독교계가 8일 오후 포항시청에서 한동대 학생 교육과 지도를 간섭하는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또 이들은 인권위 해체를 요구하는 지역 교계의 뜻을 관계기관에 전했다.
 
포항 교계를 대표하는 기독교교회연합회와 성시화운동본부는 이날 동성애, 다자성애(폴리아모리) 등 성적지향을 학내에서 공공연하게 드러낸 학생을 규정에 따라 징계한 것은 기독교 교육을 허가받은 학교가 해야 할 마땅한 의무이자 권리라고 강조했다.
 
이어 교계는 문제의 학생에게 한동대가 반성의 기회를 충분히 줬음에도 학교 지도에 따르지 않아 징계한 이유로 국가인권위가 개입해 징계철회를 권고하는 건 기독교 교육의 근간을 흔드는 잘못된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기독교 건학이념을 기초로 건립된 한동대 자율성을 무시하고 학생 교육과 지도를 간섭은 물론 기독교 학교에 동성애 옹호 행사를 강요해 현재 진행되고 있는 재판에도 심각한 영향을 줬다며 보았다.
 
그러면서 이들은 교회와 성도 이름으로 인권위가 기독교 대학 교육에 개입해 간섭하는 일을 당장 중단할 것과 그렇지 않을 경우 인권위 해체 운동을 펼치겠다고 인권위를 규탄했다.
 
포항 교계 지도자들은 이날 인권위 해체를 요구하는 일에 연대 서명한 2만 4,000여 교계 성도들의 서명지를 시에 전달했다.
 
앞서 한동대는 지난 2017년 12월 학교 측 불허에도 성소수자와 페미니즘 관련 강연회를 강행한 학내 일부 동아리 소속 학생들을 무기정학과 특별지도 처분을 내렸다.
 
이와 관련, 인권위는 한동대 동아리가 '흡혈 사회에서, 환대로, 성노동과 페미니즘 그리고 환대'를 주제로 한 강연회를 학교 측이 허가하지 않고, 주최자 등 학생들을 징계한 건 '집회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 침해'라고 규정했다. 이어 인권위는 학교 측의 불허조치는 '과잉금지원칙 위배'로 한동대 징계 취소를 권고한 바 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유정선
2019-03-1309:43:09

우리는 지금 정말 가슴이 찢어지는 영적 암흑기를 살고 있습니다. 그리스도인들조차도 영적으로 잠들어서 거짓과 진리를 분별하지 못하고 죄의 늪에서 허덕이며 살고 있는 절망의 시대입니다. 이런 시기에 포항교회들이 깨어서 기도하며 하나님의 공의를 갈망하며 거룩하고 순결한 백성이 되어 이 땅에 하나님의 진리를 선포하기 위해 발버둥치는 모습이 정말 감동입니다. 하나님, 이들에게 축복하여 주십시오. 이 땅의 황무함을 보시고 고쳐주십시오. 주의 백성들이 회개하고 깨어서 일어나게 하여 주십시오.

prev1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