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훈처, 역대최대 독립유공자 발굴·포상 추진…좌익경력자 298명 재심

김신규(sfcman87@hanmail.net)

등록일:2019-03-13 19:09:34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3·1운동 100주년의 해에 국가보훈처는 광복 후 좌익 활동 경력자 298명을 포함해 독립유공자 포상 보류자 2만 4,737명에 대해 재심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이병구 보훈처 차장이 12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국가보훈처에서 2019년 주요업무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출처=연합뉴스)

보훈처는 3월 13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서면으로 한 ‘2019년 업무보고’를 통해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 계기로 역대 최대 규모로 독립유공자를 발굴·포상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학생항일운동과 영남 지역 의병 활동 참여자를 독립유공자로 집중 발굴하고, 여성 독립운동가에 대한 포상도 적극 추진키로 했다.

아울러 여성 및 의병 독립운동가 중 미포상자 1,892명에 대한 집중 공적심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전체 2만 4,737명의 포상 보류자에 대해서는 개선된 독립유공자 심사기준을 적용해 수형 기준 미달자 3,133명과 광복 후 좌익 활동 경력자 298명 등을 재심사하기로 했다.

보훈처는 지난해 독립유공자 선정 기준을 개정해 '광복 후 행적 불분명자'(사회주의 활동 경력자)도 포상할 수 있도록 했지만, '북한 정권 수립에 직접 기여하지 않은' 인물이어야 한다는 단서를 달았다.

이 기준에 따라 최근 독립유공자 지정 여부로 논란이 된 약산(若山) 김원봉(1898∼1958) 선생은 북한 정권에서 고위직을 지냈다는 이유로 현재 재심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물론 김원봉 선생의 경우는 앞으로 심사기준이 개정될 경우 재심사 대상이 될 가능성도 있다.

보훈처는 또한 기존 독립유공자의 공적 전수조사에서 친일 행위 등이 추후 확인되면 서훈을 취소할 방침이다.

특히 심사가 미흡했던 1976년 이전 서훈자부터 단계적으로 검증에 들어갈 계획이다. 우선 검증 대상자 587명에 대해서는 조사결과를 오는 7월에 발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중국 여순감옥 묘지에 매장된 것으로 추정되는 안중근 의사 유해 발굴을 위해 남북 공동유해발굴을 추진키로 했다. 공동 학술회의 등을 통해 북한과 사료 연구를 위한 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 올해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억하는 사업도 추진한다.

오는 4월 11일 임시정부수립 기념일까지 전국 3·1운동 발생지역 100곳에서 '독립의 횃불' 봉송과 만세운동 재현 행사를 실시한다.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에는 서울 서대문구 소재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 건립 선포식을 개최한다.

아울러 국외에 안장된 독립유공자 유해 5기를 봉환해 국립묘지에 안장하고, 국외 거주 임시정부 요인 후손들의 국내 초청 행사도 실시한다.

이달 중 충칭 한국광복군 총사령부 건물 복원을 완료하고 독립유공자 후손 등과 함께 개관식을 개최하며, 중국 하얼빈역 안중근 의사 기념관도 상반기 중에 재개관 될 수 있도록 중국 정부와 적극 협의하기로 했다.

일제강점기 3대 독립운동으로 손꼽히는 6·10만세운동에 대한 국가기념일 지정도 추진한다.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