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 하나로 모든계좌 연동…'오픈뱅킹' 시대 눈앞

한혜인 기자(hanhyein@goodtv.co.kr)

등록일:2019-06-20 16:09:59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앱 하나에 모든 은행의 계좌가 연동되는 이른바 '오픈뱅킹(Open Banking)' 시스템이 10월부터 은행권을 중심으로 시범 가동된다. 오픈뱅킹은 제3자에게 은행 계좌 등에 대한 접근을 허용하고 지급결제 기능을 개방하는 제도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결제원, 금융보안원이 20일 은행권과 핀테크 업체들을 대상으로 오픈뱅킹 진행현황 및 향후 일정 설명회를 열었다.(사진출처=연합뉴스)
 
오픈뱅킹 10월 시범가동…사실상 24시간 운영

금융당국이 20일 오픈뱅킹 이용 대상을 은행과 모든 핀테크 업체로 규정했다. 은행뿐 아니라 핀테크 업체들이 금융결제망에 자유롭게 접근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오픈뱅킹 시스템은 은행의 금융결제망을 핀테크 기업이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방하는 것으로, 이를 통해 앱 하나로 모든 은행에 있는 계좌를 조회하고 출금·이체도 할 수 있게 된다.
 
이체, 조회 등 기능을 제공하는 정보 제공기관은 은행 18곳으로 정했다. 이는 기존 일반은행 16곳에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 등 인터넷전문은행 2곳을 추가한 것이다.
 
저축은행이나 상호금융, 금융투자업권에서 지급결제 기능이 있는 금융회사를 추가로 참여시키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용 기관이 부담하는 수수료는 기존의 10분의 1 수준으로 낮아질 전망이다. 출금이체 수수료는 30~50원, 입급이체 수수료는 20~40원으로 논의 중이다.
 
오픈뱅킹 시스템은 사실상 24시간 운영을 목표로 한다. 현재 금융결제망은 오후 11시 30분부터 다음날 오전 0시 30분까지 1시간 중단되지만 오픈뱅킹 시스템은 중단시간을 20분 이내로 가져가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해킹이나 보이스피싱 등 사고에 대비해 보안 점검을 강화하고 금융사고 발생에 따른 피해 구제나 책임 소재에 대한 기준도 마련하기로 했다.
 
금융당국은 7월부터 오픈뱅킹 이용을 희망하는 핀테크 기업으로부터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은행권 시범 서비스는 보안성을 점검 후 10월 중 시작된다. 전면 도입 시기는 12월이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