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울산 신천지 방문…확산 우려 '비상'

박은결 기자(kyul8850@goodtv.co.kr)

등록일:2020-02-23 09:54:08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대구 신천지의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울산시 남구 무거동 신천지 예배에도 참석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돼 울산시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송철호 울산 시장이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발생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울산시, 신천지 측 접촉 못해 정확한 파악에 어려움

보건당국이 울산 신천지와 아직 접촉하지 못해 함께 예배한 접촉자 규모 확인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지며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

23일 울산시에 따르면 전날 첫 확진자인 초등학교 교사 A(27·여)씨 이동 경로 조사 과정에서 지난 16일 오후 2시 30분부터 2시간가량 울산 신천지 건물 4층에서 열린 예배에 참석한 사실을 추가로 확인했다.당시 예배에는 100여 명이 함께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시는 전날 오후 3시 송철호 시장이 첫 확진자 발생 관련 기자회견을 하면서 A씨의 이동 경로 중 울산 신천지 방문 여부는 설명하지 않았다.

울산시는 A씨가 울산 신천지에 방문했다는 사실을 시장 회견 이후 확인했지만, 당시 몇 명이 함께 있었는지 접촉자 규모에 대해서는 아직 알 수 없다고 밝혔다.

울산시는 이 부분을 확인하기 위해 울산 실천지 측과 접촉하고 있지만, 제대로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울산 신천지 건물은 지난 18일 자체 폐쇄한 상태다.

일부에서는 울산 신천지 측이 A씨가 확진자로 판명되자 16일 함께 예배에 참석한 신도들에게 이를 알리고 자가격리하라고 했고, 발열이나 호흡기 질환 증상이 있으면 선별진료소를 가라고 공지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그러나 울산시는 울산 신천지 측으로부터 실제 그런 조치가 이뤄졌는지 아직 확인한 바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울산 신천지 측과 소통이 원활하지 않기 때문으로 보인다.
 

울산시는 대구에 사는 A씨가 31번 확진자가 다녀간 9일 대구 신천지 예배에 참석한 뒤 22일 울산에서 확진 판정을 받기 전까지 울산시 울주군 범서읍 울산 부모 집과 중구 우정동 아버지 내과병원, 부산 해운대, 부산역, 대구 내과병원 등지를 돌아다닌 것을 확인했다.


또 21일 확진 전날 울산에서 이동하는 과정에 5002번 리무진 버스와 택시 2대를 나눠 탄 것을 파악하고 버스와 택시를 역추적하고 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