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G7 확대 구상' 회원국과 마찰음

박은결 기자(kyul8850@goodtv.co.kr)

등록일:2020-06-03 17:07:18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요7개국(G7) 정상회의체를 확대 개편하는 구상을 밝혔지만 관련국들이 잇따라 부정적 입장을 밝히며 마찰음을 내고 있다.
 
▲트럼프 G7에 한국 · 호주 · 인도 · 러시아 초청(사진제공=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최고의 선진국 클럽이라고 불리는 G7에 4~5개 국가를 추가해 G11이나 G12로 재편하는 방안을 머릿속에 그리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G7은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등 7개국을 말하며, 올해 G7 의장인 트럼프 대통령은 올해 정상회의에 한국과 러시아, 인도, 호주를 게스트로 초청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브라질도 포함하는 것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의 최근 발언을 보면 미국이 역점을 두는 중국 견제 및 포위망 구축을 비롯한 다목적 포석에서 G7 정상회의를 확대 개편해야 한다는 쪽에 기울어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기자들에게 G7이 "매우 구식의 국가그룹"이라고 했고, 1일 문재인 대통령과 통화 때도 "낡은 체제로서 현재의 국제정세를 반영하지 못한다. G11이나 G12 체제로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런 구상은 G7 회원국의 반대가 표면화하면서 초장부터 어려움을 겪는 형국이다.

새로운 정상협의체를 통해 국격 상승과 국제사회 영향력 확대의 계기로 삼을 수 있다는 기대감을 가진 한국으로선 달갑지 않은 기류라고 볼 수 있다.

당장 러시아 가입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잇따른다. G7 정상회의 상시 초청을 받는 유럽연합(EU)의 조셉 보렐 외교안보정책 고위대표는 2일 러시아의 재가입에 반대하며 "회원국과 형식을 영구적으로 바꾸는 것은 G7 의장의 특권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전날에는 영국과 캐나다가 러시아의 G7 복귀를 지지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혔다.

러시아는 G8 회원국이었다가 2014년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병합 이후 이 모임에서 제외됐다.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이래 러시아를 포함한 G8 체제로의 환원을 꾸준히 모색하고 다른 회원국이 반발하는 상황이 이번에도 반복되는 것이다.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