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SKB·현대HCN·CMB 계열 41곳 재허가

오현근 기자(ohdaebak@goodtv.co.kr)

등록일:2020-06-05 16:46:24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종합유선방송사업자(SO) 재허가 심사에서 SK브로드밴드와 현대HCN, CMB의 계열 총 41곳에 대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가 재허가를 결정했다.
 
▲재허가 대상 사업자 (과기정통부 제공)

재허가 심사위원회 "SO, 지역성 강화·공정경쟁 확보해야"

과기정통부는 심사의 객관성 및 공정성 확보를 위해 방송, 법률, 경영·회계, 기술 이용자 등 5개 분야의 외부 전문가로 SO 재허가 심사위원회를 구성, 지난 3월 21일부터 25일까지 비공개심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5일 밝혔다.

심사결과 이들 기업은 모두 1천점 만점 중 재허가 기준인 650점 이상을 충족했다.

재허가 유효기간은 SK브로드밴드 계열 22개사와 현대HCN 계열 8개사는 5년, CMB 계열 11개사는 3년이다.

다만 재허가 심사위원회는 이들 SO에 공통으로 △지역성 강화 △공정경쟁 확보 △시청자위원회 운영 △협력업체와의 상생방안 등에 관한 조건을 부과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에 따라 이들 SO는 사업계획서 이행, 시청자·학계·시청자 관련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지역채널 심의위원회' 운영 등 재허가 조건을 이행하고 결과도 제출해야 한다.

또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의 의견을 반영해 PP평가기준 및 절차, PP 프로그램 사용료 배분 기준 등을 마련하고 재허가일로부터 3개월 이내 과기정통부 장관에게 이를 승인받아야 한다.

심사위원회는 또 공동 허가조건 외에 티브로드와 합병한 SK브로드밴드 계열 22개사에는 △합병에 따른 사업계획서 변경 사항 제출 △합병 변경허가 조건과 재허가 조건 이행 등을 제시했고, 씨엠비 계열 SO 11개사에는 대여 및 지급보증 감소 방안을, 씨엠비 세종방송에는 전송망 구축 계획 수립을 조건으로 제시했다.

과기정통부는 방송통신위원회의 사전동의를 거쳐 이들 SO의 재허가를 확정했으며 앞으로 재허가 조건이 성실히 준수되도록 정기적으로 이행실적을 점검할 계획이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