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교회 '함께 나누는 선물'…지역 소외계층에 사랑 전해

천보라 기자(boradoli@goodtv.co.kr)

등록일:2020-09-26 16:47:56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지구촌교회는 민족 고유의 명절인 추석을 맞아 지역사회 내 취약계층과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함께 나누는 선물'을 제작해 전달했다.(사진=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최성은 담임목사)는 민족 고유의 명절인 추석을 맞아 지역사회 내 취약계층과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함께 나누는 선물’을 제작해 전달했다.
 
지난 2007년 시작한 ‘함께 나누는 선물’은 매년 추석을 맞아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을 전하기 위해 전 성도가 동참하는 사역이다.
 
올해는 코로나19와 급작스러운 수해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들을 위해 쌀과 식료품, 생필품 등으로 구성된 선물세트 약 1,000박스(약 5,600만 원)를 제작하여 드라이브스루 방식으로 전달했다.
 
지구촌교회 사회복지부 김성봉 목사는 "'함께 나누는 선물'을 통해 소외된 이웃에게 예수 그리스도의 따뜻한 마음이 전해지길 바란다"며 "이 사역에 수많은 교회가 함께하여 교회가 빛과 소금의 사역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외 지구촌교회는 사회적으로 소외된 이웃들을 돌아보며, 고통받는 지역과 이웃들을 위한 섬김 사역을 계속 진행하고 있다.
 
특별히 코로나19와 태풍, 폭우 피해로 이중고를 겪는 수재민들과 지역교회를 위한 사역에도 발 벗고 나섰다.
 
지구촌교회는 지난 8월 15일과 18일 2회에 걸쳐서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충남 천안과 전남 담양, 곡성, 구례지역의 수재민들을 위해 1,000만 원 상당의 긴급 구호물품 500세트(이불, 칫솔, 비누, 치약, 샴푸, 생수 500mL)와 생수 2L 6,216개를 각 지역 공공기관에 전달했다.
 
또 연속적인 태풍과 폭우 피해로 어려움 겪는 침례교단 내 14개 교회를 위해 수해 성금 2,000만 원을 총회에 전달해 지역교회의 아픔을 함께 나누었다.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는 모두가 힘들고 어려운 가운데 특히 교회가 앞장서 이웃 사랑을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목사는 "모든 국민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이때, 교회의 역할은 이웃의 아픔을 공유하고 예수님이 가르쳐주신 이웃 사랑을 실천해야 하는 것"이라며 "우리 모두가 이웃을 돌보고 사랑을 실천하여 이 위기를 슬기롭게 함께 극복하기를 소망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