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도 배달 시범 운영…업계 '긴장'

김민주 기자(jedidiah@goodtv.co.kr)

등록일:2020-11-24 07:32:42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타벅스는 오는 27일 서울 강남구에 배달 전용 매장인 역삼이마트점을 열고 배달 시범 서비스에 나선다.
 
 ▲스타벅스가 이달 27일 배달 시범 서비스를 운영한다.(사진제공=연합뉴스)

이 매장에는 고객이 머무는 공간이 없고 라이더(배달원) 대기 공간과 음료 제조 공간만 있다.

스타벅스는 빅데이터 배달 수요 분석 결과를 토대로 다음 달 중순 서울 강남구에 또 다른 배달 서비스 시범 매장도 문을 열 계획이다. 스타벅스는 시범 서비스 이후 확대 여부를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업계에서는 스타벅스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결국 배달서비스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커피빈, 할리스, 파스쿠찌, 이디야 등 국내 주요 커피 전문점들은 이미 적극적으로 배달 서비스를 하고 있다.

스타벅스로서는 매출 증대를 위해 배달 수요를 계속 외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스타벅스의 올해 1∼3분기 매출은 1조4천229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약 5.4% 증가했다. 지난해 4분기 매출이 5천191억원이었으니, 지난해 수준의 성과만 내도 연 매출 2조원에 바짝 다가서는 셈이다.

코로나로 배달 수요가 커지고 있는 한편, 수도권을 중심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가 2단계로 높아지면서 매장 내 취식이 불가하고 포장이나 배달만 가능하게 된 상황이다.

시장 지배력이 큰 스타벅스가 배달 서비스에 뛰어들자 커피 전문점 업계는 긴장하고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스타벅스가 배달을 시작하면 다른 브랜드에 영향이 있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동네 카페 상권이 피해를 보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있다. 한 카페 점주는 "스타벅스는 요즘 한적한 주택가까지 입점하고 있는데, 배달까지 하면 기존 상권은 타격이 클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스타벅스 관계자는 "대형 쇼핑몰 상권 내에서 비대면 트렌드와 고객 수요에 맞춰 배달 서비스를 시범적으로 운영하는 것"이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