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행 논란' 빚은 이휘재…가족에게 비난 이어져

김주련(giveme0516@goodtv.co.kr)

등록일:2017-01-03 15:08:43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방송인 이휘재가 에서 진행 논란을 빚어 누리꾼들에게 비난을 받고있다.ⓒ방송 캡처

<2016 SAF 연기대상>에서 진행 논란을 빚은 방송인 이휘재가 공개 사과에도 불구하고 그와 그의 가족에게 까지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이휘재는 지난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모든 것이 제 과오와 불찰이며 입이 몇 개라도 드릴 말씀이 없어 너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누리꾼들의 비난은 잦아들지 않았다. 결국 이휘재는 2일 인스타그램을 비공개 계정으로 전환했다 그러자 비난은 이휘재의 아내 문정원 씨로 향했다. 일부 누리꾼이 문씨의 인스타그램을 찾아가 이휘재를 비난하는 댓글을 남기면서 누리꾼들 사이에도 갑론을박이 벌어진 것.
 
한 누리꾼은 "이휘재 씨의 무례한 방송진행과 방송인으로서의 책임감을 느끼지 않는 태도가 불쾌하다"며 "공식 사과문을 올려달라"고 요구했다.
 
심지어 이휘재와 쌍둥이 아들이 출연하고 있는 KBS2 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하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자 대다수의 누리꾼은 "이휘재가 잘못한 건 맞지만 가족을 건드리는 것은 아닌 것 같다"는 반응이다.
 
앞서 이휘재는 <SBS 연예대상>에서 양복 위에 패딩을 걸친 배우 성동일을 향해 "PD인지 연기자인지 헷갈릴 정도로 의상을 당황스럽게 (입었다)"면서 옷차림을 문제 삼았다.
 
또한 <질투의 화신> 조정석에게도 공개 연인인 가수 거미를 언급하라고 압박해 누리꾼들의 분노를 샀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