댐 방류 3시간 전 '문자 통보'로 혼선 완화

김지선(jee8911@hanmail.net) l 등록일:2017-01-11 17:42:23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11일 수자원공사는 댐 방류 정보 전달 체계를 개선하는 내용을 골자로 '댐 관리규정'을 변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댐의 갑작스러운 방류로 인한 피해를 막기 위해 댐 하류 주민에게 방류 계획을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로 전파하는 제도가 마련된다.
 
북한의 황강댐 무단 방류 위협에 시달리는 경기도 임진강 군남댐 인근 지역에는 이미 댐 방류 정보 문자 메시지 통보 체계가 구축돼 있는데, 이를 전국의 모든 댐으로 확산시키겠다는 방안이다.
 
11일 수자원공사는 댐 방류 정보 전달 체계를 개선하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댐 관리규정'을 변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존 규정에는 댐 관리자가 방류 개시 3시간 전까지 방류 계획을 방송이나 사이렌, 확성기 등을 통해 하류 주민에게 알려야 했지만, 앞으로는 댐 방류 정보 전달 수단에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가 추가되는 것이다.
 
정보 전달 대상도 인근 주민뿐만 아니라 해당 하천에서 허가나 승인을 받은 어업, 수상레저, 하천 공사 종사자 등으로 확대 적용된다.
 
예기치 못한 댐 방류로 어구가 떠내려가거나 공사장이 침수되는 등 물적 피해가 발생하고, 심할 경우 인명 피해까지 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앞으로 댐 관리자는 지방자치단체 등에서 주민 명단을 받아 리스트를 사전에 구축해 놓고 문자 수신 동의도 받아야 한다.
 
지금까지는 지자체 차원에서 자율적으로 댐 방류 정보를 전달하는 식이었다면 앞으로는 국민권익위의 권고사항에 따라 정부가 체계적으로 대피 정보 등을 전달하겠다는 방침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임진강에서 활용되고 있는 VMS 시스템은 필요한 경우 다른 지역에 확대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