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봄과 섬김'… 영원한 안식으로의 안내자

고신대학교복음병원 호스피스완화의료센터 임호섭 센터장

천보라(boradoli@goodtv.co.kr)

등록일:2018-03-07 11:12:33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고신대학교복음병원 호스피스완화의료센터는 지난 1992년 호스피스 자원봉사자로부터 시작해 2014년 12월 병동을 오픈하고 본격적인 병실 호스피스를 시작했다. 오픈 이래 4년 안 되는 짧은 기간임에도 불구하고 환자와 가족, 지역민의 신뢰를 받으며 성장하고 있는 고신대복음병원 호스피스. 임호섭 센터장은 이러한 성장배경엔 병원 설립 이념인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 실천'이 있다고 말한다.
 

 ▲고신대학교복음병원 호스피스완화의료센터 임호섭 센터장 ⓒ위클리굿뉴스

영원한 안식 위한 안내자
 
고신대복음병원 호스피스병동 센터팀에게 호스피스는 돌봄과 섬김 그리고 사랑이다. 그들은 환자와 가족을 향한 사명과 죽음에 대한 가치가 없으면 호스피스병동에서 오래 버틸 수 없다고 강조한다. 그래서일까 호스피스병동 센터팀에는 자발적으로 지원해 온 이들이 대부분이었다. 올해 취임한 임 센터장도 마찬가지다. 

임 센터장은 30대 무렵 개인적으로 어려운 시기를 맞았다고 한다. 때마침 염창환 교수(前 서울성모병원 완화의학과 임상과장)의 연락을 받고 그는 서울로 향했다. 염 교수를 만난 그는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고 고백한다. "대체의학인 줄 알고 갔는데 호스피스였어요. 전혀 생각지도 못했던 일이었죠." 그러나 이후 더 놀라운 일이 생겼다. 원치 않게 오게 된 호스피스에서 점점 변화되는 자신의 모습을 발견한 것이다. 

"처음엔 어려웠죠. 사람이 없어서 잠도 못자고 새벽까지 일하는 게 부지기수였거든요. 너무 힘이 든데 이상하게 보람 있는 거예요. 개인적으로 힘든 시기였는데 감사한 마음이 들기 시작했어요. 오히려 제가 많은 것을 얻었죠. 결국 호스피스가 저의 길이라고 확신하게 됐어요. 하나님의 이끄심이라고 생각해요. 제게 이 일을 맡기신 어떤 의미가 있지 않을까요.(웃음)"
 
호스피스에 대한 부정적 인식, 갈 길 멀어
 
최근 죽음에 대한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웰 다잉(Well Dying)’이 부각되면서, 한국사회에서 오랫동안 터부시됐던 죽음에 대한 인식이 조금씩 변화되기 시작했다. 그러나 호스피스에 대한 인식은 여전히 부정적인 측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임 센터장도 "과거보다는 나아졌지만 아직도 갈 길이 멀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사실 호스피스에 대한 인식은 의료진도 마찬가지예요. 호스피스를 시작하려면 환자분의 의식이 명료해야 하고 몇 개월의 여명이 남아있어야 해요. 그래야 삶을 정리할 여유가 있거든요. 그것이 호스피스의 목적이기도 하고요. 그런데도 환자가 굉장히 안 좋은 상황에서 의뢰를 받는 경우가 있어요. 그렇게 되면 호스피스를 시작할 수 없어 많이 안타깝죠." 

임 센터장은 먼저 한국사회의 호스피스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변화돼야 한다고 주장한다. 또 의료계와 언론 등이 호스피스의 긍정적인 면에 대해 정확히 알고 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호스피스를 하겠다고 찾아오는 환자 중에서 암에 대한 치료를 놓치면 안 되는 환자가 있다"면서 "반대로 의미 없는 치료를 유지하면서 호스피스의 기회마저 놓치는 환자도 없어야 한다"고 피력했다. 
 

 ▲임호섭 센터장(좌측)의 주관 하에 호스피스완화의료팀이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위클리굿뉴스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 실천
 
호스피스병동에서는 환자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매주 한 번씩 진행되는 원예, 미술, 음악 요법과 자원봉사자를 통한 침상목욕, 세발, 아로마 테라피, 손발 마사지, 찜질 등은 환자들에게 호응이 좋다. 또 가족사진 촬영과 생일, 결혼기념일 등의 이벤트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임 센터장은 "궁극적으로 '영혼 구원' 측면 이 부분에 초점을 더 두고 있다. 환자들의 요청이 있으면 언제든지 함께 기도하고,영접 예배, 세례식 등도 진행하고 있다"면서 지난해 총 23명의 환자가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했다고 말했다. 현재 호스피스병동에서는 2주에 한 번씩 예배를 드리고 있으며, 지난달부터는 마지막 주 목요일마다 원목실 주관 예배를 드리기 시작했다. "저희는 신앙을 베이스로 합니다. 육체적인 돌봄도 중요하지만 영적인 돌봄도 중요하거든요." 

죽음은 '삶을 비추는 거울'이라고도 한다. 죽음 앞에 설 때 비로소 자신의 삶을 돌아볼 수 있기 때문이다. 임 센터장과 호스피스병동은 환자들이 죽음이란 거울을 잘 비춰보며 삶을 아름답게 마무리 짓고, 또 다른 시작인 영원한 안식을 준비할 수 있도록 안내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임 센터장은 마태복음 25장 40절 말씀을 마음에 새겨 주님께 하듯 환자와 가족들을 섬기겠다고 밝혔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가 여기 내 형제 중에 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한 것이 곧 내게 한 것이니라 하시고."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