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김성태 대표 "우리 모두 수술대 위로~"

한연희(redbean3@naver.com)

등록일:2018-06-19 10:27:08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자유한국당이 선거 참패를 극복하기 위한 해결책으로 중앙당 해체를 내세우고 있다.

중앙당 해체 등을 통해 당 재건을 주장한 자유한국당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이 자신이 내놓은 쇄신안에 대한 당 일각의 반발에 대해 물러서지 않겠단 취지의 발언을 했다.

김성태 권한대행은 19일 "우리가 모두 수술대 위에 올라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 권한대행은 일반 언론과의 통화에서 "대수술을 받기 전에는 수술을 거부하는 환자도 생길 것이고, 이런저런 구실을 대거나 의사가 마음에 안 든다고 불신하는 환자도 생기는 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수술 전 몸부림은 있겠지만 폭넓은 의견을 들어서 대수술을 집도할 명의를 구하고, 모두가 앞으로 엄청난 대수술을 받아야 한다"며 덧붙였다

그러면서 "어제 발표한 중앙당 해체와 혁신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같은 쇄신안도 우리가 기득권을 내려놓겠다는 단호한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내 의견 수렴 절차가 부족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쇄신안을 발표하기 이전에 처음부터 논의에 부쳤다면 지금의 당 상황에서는 어떤 내용이든 발표조차 못 하게 됐을 것"이라며 "향후 의원총회 등을 통해 의견을 수렴하고 설명하는 절차를 거칠 것"이라고 소개했다.

김 권한대행은 전날 기자회견을 통해 중앙당을 해체하고 외부 인사가 전권을 갖는 '혁신 비대위'를 구성하겠다는 쇄신안을 발표한 바 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