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지역 가을맞이 축제 풍성…커피축제부터 문학제까지

천보라(boradoli@goodtv.co.kr)

등록일:2018-10-02 14:34:05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정선 민둥산 억새꽃축제 ⓒ연합뉴스

깊어가는 가을 10월, 강원도 내 산과 들, 바다 곳곳에서 오감을 자극하는 다양한 축제가 찾아온다.
 
동해안 대표 명소 가운데 하나인 강릉 주문진항에서 오는 4일부터 생생한 항구의 모습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오징어 축제'가 막을 올린다.
 
오징어 축제의 대표 프로그램인 오징어 맨손 잡기는 올해도 유지한다. 하지만 오징어 어획량이 부족한 이유로 방어·광어·멍게 등 여러 해산물을 투입해 수산물 무료 시식회, 수산물 맨손 잡기, 수산물 경매 등을 새로 선보인다.
 
5일에는 커피 축제가 강릉녹색도시체험센터와 도심 일원에서 열린다.
 
커피 도시로 성장한 강릉에서 다양한 맛의 커피를 만나볼 수 있다. 올해 축제에서도 100명의 바리스타가 동시에 100가지 맛의 커피를 선사하는 '100人 100味' 프로그램이 매일 진행된다.
 
 ▲커피콩 볶는 바리스타 ⓒ연합뉴스

같은 날 횡성 섬강변에서는 명품 한우를 맛볼 수 있는 한우축제가 열린다. 1,500석 규모의 구이 터에서 한우를 직접 구워 먹을 수 있다.
 
6일 홍천에서는 올해로 40회째를 맞는 무궁화축제와 인삼·한우 명품축제가 통합해 열린다. 무궁화 꽃길도 걷고, 명품 한우도 맛볼 좋은 기회다.
 
횡성에서는 12일부터 14일까지 국내 유일 찐빵 축제인 안흥찐빵축제, 양구 최북단 해안면 펀치볼 마을 일대에서는 27일부터 28일까지 DMZ 펀치볼 시래기축제가 열린다.
 
 ▲횡성한우축제 ⓒ연합뉴스

자연 속에서 힐링하고 문화적 감수성까지 받을 수 있는 축제도 풍성하다.
 
정선 아라리공원에서는 6일부터 9일까지 정선아리랑제가 열려 우리 민족의 정서가 가득 담긴 아리랑 소리가 울려 퍼진다.
 
강원도 무형문화재 제1호인 정선아리랑의 보존과 계승·발전을 위해 시작된 정선아리랑제는 올해로 43회째를 맞았다.
 
김남기 선생 등 정선아리랑 소리꾼들과 예술인, 군민이 한자리에 모여 감동의 무대를 선사한다.
 
전국 5대 억새 군락지로 유명한 정선 민둥산에서는 10월 한 달간 억새꽃축제가 진행된다. 해발 7부 능선부터 정상(해발 1천119m)까지 은빛으로 물든 억새꽃 길을 걸으며 추억과 낭만을 가득 채울 수 있다.
 
또 춘천시 김유정문학마을에서는 13일부터 19일까지 <봄봄>과 <동백꽃> 등 향토색 깊은 소설을 남긴 작가 김유정(1908∼1937년)의 작품세계를 기리는 문학제가 열린다.
 
인제에서도 이달 내내 합강문화제를 비롯해 산림문화박람회, 청소년 드림 하이 페스티벌, 마가목 축제, 산소길 걷기대회 등 다채로운 축제와 행사가 찾아온다. 
 
 ▲정선아리랑제 ⓒ연합뉴스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