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태극전사들, 16일 파나마전 승리 사냥

박혜정(hyejungpark@goodtv.co.kr)

등록일:2018-10-16 09:23:19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벤투호 태극전사들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위인 남미 강호 우루과이를 2-1로 꺾은 자신감을 바탕으로 오늘 밤 파나마전에서 승리 사냥에 나선다.
 
 ▲박주호 선수와 벤투 감독의 모습(사진제공=연합뉴스)

선발 선수 및 구성 변화…4경기 연속 무패 도전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6일 오후 8시 천안종합운동장에서 파나마를 상대로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 2연승과 함께 벤투호 출범 후 4경기 무패 행진에 도전한다.

파나마는 FIFA 랭킹 70위로 한국(FIFA 랭킹 55위)보다 15계단 낮다. 파나마와 A매치에서 맞붙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선수들은 파나마보다 FIFA 랭킹이 훨씬 높은 북중미의 코스타리카(37위)를 2-0으로 제압한 데다 우루과이전 1무 6패의 '무승 징크스'를 털어내고 36년 만에 승리한 만큼 자신감에 차 있다.

A매치 2연승 도전을 노리는 벤투 감독은 선수 구성에 변화를 예고하면서도 '경기를 지배하는 축구'를 유지하겠다는 출사표를 밝혔다.

11월에 호주 원정 A매치 2경기가 남아 있지만 내년 1월 아시안컵을 대비한 실험을 하면서도 '지지 않는 경기'를 하겠다는 선언이다.

벤투 감독은 파나마전에서 수비수와 미드필더, 공격수에 약간의 변화가 있을 것"이라며 선발 라인업을 조정할 뜻을 내비쳤다.

수비에서는 베테랑 수비수 박주호(울산)가 홍철(수원)을 대신해 왼쪽 풀백으로 출장할 것으로 보인다.

박주호는 15일 공식 기자회견에 벤투 감독과 함께 참석하며 파나마전 선발 출장을 예고했다.

또 우루과이전 때 실점에 빌미를 제공했던 중앙수비수 김영권(광저우)을 대신해 김민재(전북)가 선발 기회를 잡을 가능성도 있다. 김민재는 우루과이전 때 후반 32분 김영권 교체 선수로 기용됐다.

미드필더 중에서는 수비형 미드필더 두 명이 서는 '더블 볼란테'의 한 축인 기성용(뉴캐슬) 자리에 황인범(대전)이 선발 출장을 노린다.

공격수 변화로는 우루과이전 선발 멤버였던 황의조(감바 오사카)를 대신해 석현준(랭크)이 먼저 출격할 것으로 보인다. 석현준은 황의조가 우루과이전에서 선제골을 넣은 직후인 후반 22분 교체 투입돼 활발한 움직임으로 벤투 감독의 눈도장을 받았다.

아울러 우루과이에서 때 1실점 하며 다소 불안한 모습을 보였던 골키퍼 김승규(빗셀 고베) 대신 2018 러시아 월드컵 선방 쇼의 주인공인 조현우(대구)가 골문을 지킬 가능성이 있다.

베스트 11 변화 속에 올해 마지막 A매치에 나서는 '캡틴' 손흥민(토트넘)의 활약에도 기대를 모은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