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립 30주년 새에덴교회 "30가지 나눔으로 보답할 것"

윤인경(ikfree12@naver.com)

등록일:2018-11-06 16:51:52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1988년 서울 송파구 가락동 지하에서 출발한 새에덴교회(담임 소강석 목사)는 현재 등록교인이 4만여 명에 이르는 한국 10대 대형교회로 성장했다. 올해 설립 30주년을 맞은 새에덴교회는 지역사회를 위한 30가지 사역을 펼치며, 그 동안 받은 은혜를 섬김과 나눔으로 돌려보낼 계획이다.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가 경기도시각장애인연회장에 사랑의 쌀 5천포를 기증했다.(사진제공=새에덴교회)

설립 30주년을 맞은 새에덴교회가 '받은 은혜, 섬김과 나눔으로'라는 주제로 30가지 섬김 사역을 펼치기로 했다.

소강석 목사는 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새에덴교회가 받은 은혜를 나누며 한국교회에 이정표를 세우고 건강하고 따뜻한 사회를 만드는 데 일조하려 한다"며 "세상이 교회에 무엇을 요구하는지, 교회를 어떻게 바라보는지 알고 소통하는 것을 통해 한국교회가 정체성을 회복하고 칭송받게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30년 전 서울 가락동 지하상가 23평 공간에서 드려진 첫 예배에는 6~7명의 성도가 모였다. 당시 개척교회를 일군 소강석 목사는 새벽에 신문 배달을 하며 전도하고, 시장 상인들의 손을 잡고 기도를 해 '3M(맨손, 맨몸, 맨땅) 목회자'로 불렸다. 

가락동에서 분당을 거쳐 현재 용인 죽전으로 이전한 새에덴교회는 등록교인이 4만여 명에 이르는 대형교회로 성장했다. 교회의 사회적 역할을 강조해온 소 목사는 교회 설립 40주년을 기념해 30가지 나눔 사역을 펼칠 것을 약속했다.

이에 오는 9일 경기도 시각장애인들에게 사랑의 쌀과 김장 나누기를 시작으로, 복지시설, 결손가정, 중증환자, 신학교, 미자립 교회 지원 등 30가지 사랑나눔 섬김사역을 진행할 계획이다. 9일 열리는 김장 나누기 행사에서는 취약계층 3천 가구에 김치 1만 포기를 전하게 된다.

새에덴교회는 그 동안 정부의 손길이 미치지 못하는 지역사회의 소외된 이웃을 섬겨왔다. 민간외교 차원에서 13년째 열고 있는 한국전 참전용사 초정행사와 연해주 독립운동 유적지 발굴사업은 사회적으로도 높은 지지를 받고 있다. 교회 측은 이번 30가지 나눔 활동에 약 4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설립일인 12일을 하루 앞둔 11일 저녁에는 설립 30주년 감사예배와 사랑나눔 전달식이 열릴 예정이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김민형
2018-11-0719:22:32

한마음되어 섬겨주시는 성도분들이 아름답고 감사하네요~~^^

박지현
2018-11-0715:18:12

아름다운 모습이네요~

박형욱
2018-11-0707:56:52

교회다운 교회를 보게 되어 감사한 마음입니다. 각박한 세상에서 위안을 얻고 갑니다.

안명희
2018-11-0707:40:49

사회적소명을 감당하는 아름다운 교회네요~30주년 진심 축하드립니다

최지현
2018-11-0705:47:29

나눔과 섬김 .. 오랜만에 따뜻한가사네요~~

prev1 | 2 | 3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