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도발' 언제까지…한일 관계 긴장 고조

박혜정 (hyejungpark@goodtv.co.kr)

등록일:2019-04-02 16:28:34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한일관계가 역사갈등으로 악화일로에 놓여있다. 일본 정부가 내년부터 적용될 초등학교 사회 새교과서에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억지 주장을 더욱 구체화하고 있다.
 
 ▲'독도는 우리 땅'이라고 주장하는 일본의 왜곡된 사회 교과서(사진제공=연합뉴스)

日 ‘독도 왜곡’ 초등교과서 승인
 
“독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지만, 한국이 불법으로 점령하고 있다.”
 
일본에서 현재 가장 많이 활용되고 있는 초등학교 5학년 사회교과서의 일부 내용이다. 그런데 여기에 내년 1학기부터는 “일본이 항의를 계속 하고 있습니다”라는 표현이 추가된다. 이같은 일본의 역사 왜곡은 2017년 3월 영토교육 강화 내용을 담은 교과서 제작 지침 신학습지도요령이 적용된 사례다.
 
최근 일본 문부과학성은 독도가 일본 땅이란 주장을 담은 초등학교 사회교과서 12종(3~6학년용)에 대해 검정을 승인했다.
 
검정을 통과한 교과서엔 독도를 일본식으로 표현하고, 한 번도 다른 나라의 영토가 된 적 없다는 의미에서 ‘고유영토’라는 내용이 포함됐다. 또한 시각적 자료와 지도를 활용해 독도를 일본 배타적 경제수역 안에 넣었고, 행정구역상 일본 시마네 현에 포함되는 것으로 표시했다. 
 
특히 의도적으로 주어를 뻰 문장을 사용해 과거 침략전쟁을 미화하거나 교묘한 표현을 써가며 일본의 책임을 회피했다.
 
예를 들면 일본 초등 검정 교과서인 도쿄서적은 1923년 9월 간토(관동)대지진을 기술하며 “다수의 조선인과 중국인이 살해당하는 사건이 있었다”고 적었다. 최소 6,000여 명의 조선인을 학살한 주체인 일본 군경과 자경단은 아예 언급하지 않았다.
 
또 강제노동과 관련해 힘든 노동이 있었다면서도 누가 시켰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참혹한 강제노동 현장인 군함도는 세계문화유산이라고만 소개됐다.
 
한일 교류나 한국 관련 서술도 축소됐다. 2002년 월드컵을 한일 공동으로 개최한 사실은 언급하면서도 월드컵을 통해 양국이 우호를 강화했다는 표현은 삭제하는 등 교과서 곳곳에 반한 감정을 드러냈다.
 
이에 우리 정부는 강하게 반발했다. 교육부는 “역사를 왜곡하는 초등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를 즉각 시정하라”고 촉구했다. 외교부도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를 청사로 초치해 항의 의사를 전달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