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나이, 동성애 '투석사형'…외국인도 적용

김주련 (giveme0516@goodtv.co.kr)

등록일:2019-04-03 16:48:27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동남아시아의 이슬람 국가인 브루나이에서 불륜이나 동성애 행위를 한 사람을 투석 사형에 처하도록 한 새 형법이 3일부터 시행돼 논란이 일고 있다.

 
 ▲3일부터 가혹한 샤리아법을 시행하는 브루나이의 한 모스크 (사진제공=연합뉴스)

 브루나이 정부, 국제사회 반발에도 시행 들어가
 
브루나이는 2014년 동남아 국가 중에서는 처음으로 엄격한 이슬람법을 도입했으나 동성애 행위 처벌을 놓고는 국제사회의 거센 비판에 직면, 법 시행이 미뤄져 왔다.
 
새 형법은 동성간의 성행위나 혼외자와의 성행위는 상대가 이슬람 교도이면 행위자가 이슬람과 관련이 없더라도 투석사형 등의 처벌 대상이 된다.
 
아사히 신문은 이런 행위에는 복수의 증인이 있어야 하는 등 입건하는데 엄격한 조건이 부과되기 때문에 실제 징벌이 어느 정도 집행될지는 분명치 않다고 지적했다.
 
한편 새 형법에는 절도를 저지르면 초범은 오른손을, 재범은 왼쪽 다리를 절단하는 처벌도 포함됐다.
 
새 형법은 외국인과 미성년자에게도 예외를 두지 않도록 해 국제사회의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국제기구와 인권단체는 이와 관련해 "가혹한 새 형법 조항의 시행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미국 국무부와 프랑스 외무부도 성명을 발표하고 새 법 폐기와 형 집행 중단을 요구했고, 독일은 주독일 브루나이 대사를 불러 항의의 뜻을 전달했다.
 
할리우드 스타 조지 클루니, 영국의 팝스타 엘튼 존 등은 브루나이 정부의 결정에 항의해 브루나이 소유 호텔 이용을 거부하자는 운동을 벌이고 있다.
 
브루나이의 성 소수자 사회도 크게 동요하고 있다. 브루나이에 사는 동성애자인 카이룰은 CNN에 "그 법은 비인간적이며 끔찍하다"며 "브루나이를 떠나는 게 낫겠다"고 말했다.
 
이미 브루나이를 빠져나간 일부 성 소수자들은 캐나다 등에서 망명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브루나이 정부는 이런 기류에 개의치 않는 분위기다.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은 이날 연설에서 "우리나라에서 이슬람의 가르침이 더욱 강화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당초 브루나이는 2013년 신체 절단과 투석 사형 등을 도입하려 했지만, 인권단체의 비판이 거셌던데다 구체적 시행 방안 등에 대한 논의가 필요했던 탓에 적용이 지연됐다.
 
상대적으로 관용적인 이웃 이슬람 국가인 말레이시아나 인도네시아와 달리 브루나이는 2015년 무슬림이 성탄절을 기념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등 이슬람 원리주의를 강화하는 추세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