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롄 지진' 여진 잇따라…대만 전역 불안감 증폭

윤인경(ikfree12@naver.com)

등록일:2019-04-19 17:58:22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18일 오후 대만 동부 화롄(花蓮)에서 규모 6.1의 강진이 발생해 대만 전역이 크게 흔들린 가운데, 19일 오전까지 여러 차례의 여진이 이어졌다.
 
 ▲화롄현의 유명 관광지인 타이루거 협곡에서 관광객들이 낙석에 맞아 다치는 피해도 발생했다.(사진제공=연합뉴스)

6차례 여진…"'불의 고리' 깨어나나"

대만 중앙기상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 1분께 화롄에서 리히터 규모 6.1의 본진이 발생한 이후 이날 오전 8시 1분까지 모두 6차례에 걸쳐 3.0∼4.1 규모의 추가 여진이 발생했다.

진원지 인근의 진도가 7까지 올라갈 정도로 강력한 지진으로 수도 타이베이(臺北)를 포함한 대만 전역에서 17명이 부상하고 재산피해가 속출했지만, 다행히 사망자 발생 소식은 전해지지 않았다.

작년 2월 화롄을 강타한 규모 6.0의 지진 때는 건물이 붕괴해 17명이 사망하고 280명이 부상한 바 있다.

대만에서는 작년 2월 지진 때와 달리 이번 지진으로 건물이 무너져내린 사례가 없어 큰 규모의 지진이 발생했음에도 인명피해가 적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번 대만 동부 화롄(花蓮)에서 발생한 지진은 진앙 인근 지역의 진도가 7까지 올라가는 등 상당히 강력한 지진이다.

이날 지진으로 대만의 수도 타이베이(臺北)를 포함한 대만 전역에서 강한 진동이 느껴졌다. 지진이 발생한 화롄현 일대에서는 최대 진도 7의 강력한 흔들림이 발생했다.

대만뿐만 아니라 대만해협 건너편인 중국 본토 지역에서도 진동이 감지됐다. 중국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는 푸젠성과 저장성 등지에서 갑작스러운 진동을 느꼈다는 누리꾼들의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대만 동부는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자리 잡고 있어 지진이 자주 발생하는 곳이다. 최근 들어서는 작년 2월 화롄을 강타한 규모 6.0의 지진으로 17명이 사망하고 280명이 부상당한 바 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