聖스러운 땅 뒤덮은 性스러움

천보라 기자(boradoli@goodtv.co.kr)

등록일:2019-06-26 21:01:37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동성애의 중심지로 떠오르며 '세계 1위 친동성애 도시', '동성애자들의 낙원'이라 불리는 곳이 있다. 성경의 땅 이스라엘의 텔아비브다. 최근 텔아비브를 비롯해 성지 예루살렘까지, 이스라엘 곳곳에 성소수자를 상징하는 무지개깃발이 휘날리고 있다. 이에 복음을 통해 이스라엘을 회복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지난 5일 이스라엘 역사상 첫 동성애자 법무부 장관이 임명됐다. 사진은 아미르 오하나(Amir Ohana)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동성애자 첫 법무부 장관부터 랍비 임명까지
 
오순절이 있던 6월, 전 세계 곳곳엔 무지개 깃발이 휘날렸다. 올해 동성애 운동의 출발점이 된 '스톤월 인(Stonewall Inn) 사건' 50주년을 맞아, 세계 각국에서는 6월을 '프라이드 달(Pride Month)'로 지정해 대규모 행사를 진행했다.
 
이스라엘에서도 지난 6일 예루살렘의 동성애 행진을 시작으로 이달 내내 최대 규모의 동성애 행사가 열렸다. 이번엔 그동안 행사가 열리지 않았던 정통 유대인 도시 등 총 12개 지역도 포함됐다.
 
특히 텔아비브에서는 지난 9일부터 15일까지 세계에서 손꼽히는 대규모 '프라이드 퍼레이드'를 비롯해 합동결혼식 등 40여 개의 동성애 행사가 진행돼 전 세계의 이목이 쏠렸다. 
 
텔아비브 프라이드 퍼레이드에는 매년 약 20만 명 이상 군집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올해도 부모를 따라 유모차에 앉아 무지개 깃발을 흔드는 어린아이부터 머리에 키파(하나님을 경외한다는 표시)를 쓴 유대인까지 많은 이들이 동성애 행사에 참여해 즐겼다. 
 
이 가운데 지난 5일 이스라엘 역사상 첫 동성애자 법무부 장관이 세워져 주목을 받았다. 중도우파 리쿠당 소속 아미르 오하나(43)가 그 주인공이다. 그는 파트너와 사실혼 관계를 유지하며 대리모를 통해 두 자녀를 얻는 등 남다른 이력으로 세간의 관심을 받은 인물이다.
 
또한 지난달 26일 예루살렘에서는 동성애자 다니엘 앳우드(27)가 최초로 랍비(유대교 율법학자)에 임명됐다. 그는 지난해 동성 파트너와 결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대교 종파 중 자유주의를 표방하는 개혁파에서 진행된 일이지만, 일각에서는 이를 계기로 동성 결혼까지 인정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스라엘은 1988년 이후 법적·정치적·사회적·문화적으로 동성애를 인정하고 있다. 그러나 아직 자국 내에서의 동성 결혼은 합법이 아니다. 단 외국에서 동성 결혼을 한 후 귀국하는 경우엔 예외다. 유대인들은 결혼을 위해 랍비의 인정을 받아야 하는데 정통파나 보수파 랍비는 동성애자들의 결혼을 허락하지도, 주례에 서지도 않고 있다.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는 매년 대규모 퀴어축제가 열리고 있다. 사진은 지난 14일 텔아비브에서 열린 '프라이드 퍼레이드'에 수많은 사람들이 참여해 즐기는 모습 ⓒ데일리굿뉴스

세속주의에 물든 '성경의 땅'
 
이스라엘을 연구하는 학자와 현지 선교사는 이스라엘이 동성애에 대해 친화적인 배경 중 하나로 '세속주의'를 꼽고 있다.
 
이스라엘 선교사 김 모 씨(45)는 "이스라엘에는 예수님을 믿는 사람들이 1% 미만"이라며 "뿐만 아니라 하나님 자체를 믿지 않거나 성경을 잘 모르는 사람들도 생각보다 많다"고 전했다.
 
김 선교사는 "이스라엘을 생각할 때 흔히 떠올리는 종교 유대인보다 세속적인 유대인이 더 많다"며 "그들은 하나님에 대한 믿음과 말씀이 아닌 세속주의와 인본주의의 관점으로 살아간다. 동성애에 대해 열려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성경과 이스라엘 연구소장인 권성달 웨스트민스터신학대학원대학교 구약학 교수는 세속적인 분위기가 만연한 이스라엘에서 동성애는 지극히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이스라엘은 우리가 보편적으로 생각하는 '성스러운 나라', '종교의 나라'와 다른 모습이라는 것.
 
권 교수는 세속주의의 배경에 대해선 유대인의 '디아스포라'를 언급했다. 그는 "전 세계에 약 2,000여 년 동안 흩어져 생활하면서 특별히 유럽의 영향을 많이 받아 성적으로 굉장히 개방됐고 동성애 인정도 더 앞서갔다"고 말했다.
 
이스라엘의 다양성을 이해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권혁승 서울신대 구약학 명예교수는 "유대인은 다양성 속에 유니티(통일성)가 있는 민족"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지금까지 역사를 견뎌내고 나라를 세울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라가 세워지면서 유니티가 확보되고 다양성에 더 기울여졌을 수 있다"며 민족적 배경을 설명했다.
 
'복음을 향하여'…위기를 기회로
 
일각에서는 이스라엘을 우려의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다. 이에 대해 권 명예교수는 이스라엘을 향한 시각을 복음의 관점에서 달리 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그는 1960년대 미국에서 유대인이 주도했던 히피운동의 물결 가운데 '지저스 무브먼트(Jesus Movement, 예수 그리스도 운동)'가 일어나 유대인을 포함한 수많은 히피 청년들이 예수께 돌아왔던 예를 들며, 이스라엘의 극단화된 세속주의가 오히려 복음을 향해 돌아서는 여지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김 선교사도 "유대인은 분명 영적 갈망과 진리에 대한 추구가 크다"고 밝혔다. 하지만 예수에 대해 영적으로 철저하게 가려져 있기 때문에 다른 방향으로 많이 빠진다고 설명했다. 그는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복음, 그 안에 참 진리, 사랑과 인권이 있다"며 "그래서 지금이 어느 때보다 유대인에게 복음을 전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스라엘의 초점이 동성애가 아닌 메시아닉 쥬에게 맞춰져야 한다는 당부도 이어졌다. 권 교수는 "전체적인 그림에서 볼 때 하나님께서 지금까지 역사를 주관하시는 걸 보면 깨어있는 소수를 사용하셨다"며 "비크리스천들의 행동에 우려할 것이 아니라 이미 예수님을 믿고 있는 0.5%의 메시아닉 쥬를 통해 이스라엘에 복음이 확산될 수 있도록 기도해야 한다"고 복음을 통한 이스라엘의 회복을 제시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