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핵합의 제한 넘긴 이란에 강경 압박 예고

미-이란 핵합의 갈등 끝없는 평행선

김민주 기자(jedidiah@goodtv.co.kr)

등록일:2019-07-09 14:20:07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이란이 유엔안보리 상임이사국 5개국(미·영·프·러·중) 및 독일과 타결한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가 최대위기를 맞게 됐다. 핵합의 파기를 둘러싸고 미국과 이란의 갈등이 끝모르는 평행선을 치닫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을 제외한 나머지 상임이사국들이 갈등 중재에 나섰지만 좀처럼 실마리를 잡지 못하고 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오른쪽)이 우라늄 농축용 원심분리기를 둘러보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이란의 핵합의 이행을 감독해온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8일(현지시간) 이란이 핵합의 상한인 우라늄 농축도 3.67%를 넘겼다고 발표했다.

 

이란은 이날 오전 미국의 일방적인 핵 합의 탈퇴에 대응해 핵 합의 이행을 축소하는 2단계 조처로 핵연료인 우라늄을 4.5% 넘게 농축했다고 밝혔다. 베흐루즈 카말반디 이란 원자력청 대변인은 "아직 필요하지 않지만 원하면 20%까지 우라늄을 농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란 정부는 2015년 국제사회와 맺은 핵 합의에서 약속한 우라늄 농축 상한(3.67%)을 더는 지키지 않겠다고 7일 발표한 바 있다.

 

이란이 우라늄 농축 상한을 넘기자 미국은 이란에 핵무기를 허용하지 않겠다며 핵무기를 가질 수 없도록 경제 제재 수위를 높이는 등 사상 최대 압박을 지속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8일 워싱턴 DC에서 복음주의 기독교단체 '이스라엘을위한기독교인연합(CUFI)'이 주최한 행사에서 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란은 국민을 돌보는 것과 이스라엘에 대한 증오를 내뿜고 폭력과 테러리즘을 퍼뜨리는 세력들에게 자금을 지원하는 것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이 같은 펜스 부통령의 발언은 오랫동안 이란에 대한 강경한 조치를 주장해온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에 의해 보강된 내용이라고 AP 통신이 전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이란의 행동은 국민에게 실질적인 경제적 이익이 되거나 핵 합의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믿는다"고 파르한 하크 유엔 부대변인을 통해 전했다.

 

유엔 안보리의 5개 상임이사국 및 독일과 이란이 체결한 핵합의(JCPOA)는 이란이 핵 개발을 중단하는 것을 조건으로 이란에 대한 국제 제재를 해제하는 것을 뼈대로 한다.

 

하지만 미국은 이 합의가 불충분하다면서 지난해 5월 탈퇴를 선언하며 이란에 제재를 다시 부과했다. 이란은 최근 핵 합의를 이행하지 않겠다고 선언해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