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화산 폭발…마닐라공항 운영 중지

필리핀 인근 따알호 화산 폭발…주민·관광객 대피

차진환 기자(drogcha@goodtv.co.kr)

등록일:2020-01-12 22:29:00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남쪽으로 65km 떨어진 따알(Taal)호에서 화산이 폭발했다. 사진은 근처를 비행하던 비행기 안에서 찍은 사진.ⓒ데일리굿뉴스

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남쪽으로 65㎞ 떨어진 따알(Taal) 호에서 화산이 폭발해 주민과 관광객 6천여명이 대피했다. 마닐라 공항은 운영이 전면 중지됐다.

필리핀화산지진학연구소(Phivolcs)에 따르면 폭발하기 직전 따알 화산에선 수증기 활동이 활발해졌으며, 폭발 이후에는 지진이 뒤따랐다.

이날 연구소는 따알 화산의 경계 등급을 1단계에서 3단계로 높였다. 이는 "화산 활동을 일으키는 마그마 활동이 있을 가능성이 높음"을 의미한다.

현재 화산 활동으로 생긴 연기 기둥이 높이 1㎞까지 치솟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인근 산 니콜라스, 발레테, 탈리사이 등의 지역에서 주민 대피령이 발령됐다고 필리핀 재난 당국이 밝혔다.

이들 3개 지역에는 2017년 현재 6천∼1만명이 거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매년 따알 화산에서는 수천 명의 관광객이 찾아 분화구까지 트래킹 프로그램에 참여하기도 한다.

따알 화산 폭발로 지난 1911년과 1965년에 각각 1천300명, 200명이 사망했다.

한편 화산재 분출로 마닐라의 국제 공항 운영도 중지됐다.

마닐라 국제공항 측은 트위터에서 "니노이 아키노 국제 공항 운영이 화산재 때문에 잠정 중단됐다"고 밝혔으며, 비행기 탑승객들은 항공사와 구체적인 비행 스케줄을 조정토록 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